ID:
PW:

     0 분
     4 분

구조설계뉴스
구조설계업계의 새로운 소식을 올리는 곳입니다. 관리자뿐만 올리는 게시판이 아니라
모든회원이 동참하여 구조엔지니어에게 필요한 소식을 공유할 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합니다.


서울~세종 고속道 '남한산성 구간' 8.36㎞ 터널 뚫기로
이석종  2016-01-12 08:33:28, 조회 : 64, 추천 : 3
- Download #1 : 2016011103471_0.jpg (13.6 KB), Download : 0


서울~세종 고속道 '남한산성 구간' 8.36㎞ 터널 뚫기로

출처: 조선비즈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1/11/2016011103587.html

입력 : 2016.01.12 03:05

문화재 경관 보존 위해

서울~세종 고속道 '남한산성 구간' 8.36㎞ 터널 뚫기로
정부가 올 연말 착공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중 남한산성 구간에 8.36㎞ 길이의 터널을 뚫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이 결정은 경기도 광주와 성남, 하남 일대에 걸쳐 있는 남한산성 문화재 경관 보존을 위한 것이다. 남한산성은 2014년 6월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2000년대 후반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 계획을 최초 공개할 당시 정부는 남한산성 구간에 교량을 세워 고속도로를 지을 방침이었다. 이에 대해 문화계와 시민단체는 "세계문화유산인 남한산성 앞에 고속도로 교량이 지나가면 경관이 훼손돼 문화재 가치가 극심하게 훼손될 것"이라며 반대운동을 펼쳐 왔다.

논란이 계속되자 정부가 문화계 등의 의견 등을 수용해 터널 건설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남한산성 구간에 8㎞가 넘는 터널을 뚫으면 공사비는 더 들지만, 문화재 훼손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한산성 터널 공사비는 62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확정 공고한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공사 가운데 경기도 구리·광주·성남의 총 21.93㎞ 구간에는 터널이 4개 생기게 됐다. 4개 터널의 총 연장 거리는 해당 구간 도로의 4분의 3 정도인 14㎞에 달한다.


이석종
요즘엔 교량과 터널이 경쟁을 하는 현상이 생기네요.
제3연륙교도 터널로 할 것이냐 교량으로 할 것이냐를 놓고 논란이 한창이죠.
2016-01-12
08:35:17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구조설계의 미래를 준비하는 모임 [구조설계미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