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0 분
     6 분

자유게시판

자유로운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지나친 광고성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토목학회 학술대회 구조위원회 특별세션 참석소감.
이석종  2015-11-01 17:54:35, 조회 : 1,378, 추천 : 137

2015년 토목학회 학술대회.

학술대회에 처음 참석해봤습니다.
정확하게는 참석한 것은 아닙니다.
등록을 하지 않고 발표만 했기 때문입니다.

제가 올해 초부터 토목학회 구조위원회 활동을 하고 있는데,
구조위원회가 주관이 되서 '신진박사 발표', '구조위원회 특별세션'을 주최하는데
구조위원회에서 올해에는 학술적인 것보다는 업계에 관한 내용을 발표하자고 뜻이 모아져서
세개의 꼭지로 발표가 있었습니다.

1. 경제적인 국내 해상풍력단지 건설 기술 / 김기두(건국대학교)
2. 가설구조물 설계 관련제도의 고찰 / 이석종(비아이티솔루션)
3.해외설계의 교훈과 리스크 관리 / 홍현석(평화엔지니어링)

첫번째 해상풍력에 관한 내용도 기술적인 이야기보다
왜 우리나라에서 해상풍력이 잘 진행이 안된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결국 나라에서 계획을 잘 못세우고 진행하다보니 여러가지 걸림돌을 제거하지 못했다는
것이었습니다. 항상 비용에 관한 문제가 걸리면 일이 잘 안풀리는데, 처음부터
전문가 참여없이 정책 입안자가 알아서 결정을 하다보니 잘못된 정보가 정책 결정에
이용된 문제였습니다.

엔지니어들이 비용을 산정하고 그것을 사업성과 연계에서 사업성까지 검토하는
등의 지식이 필요하지만 현재 우리나라 기술자들은 아무래도 그쪽으로 너무 약한것이 아닌가 합니다.

모든 기술자가 비용전문가가 되는 것이 아니라 설계사에 비용에 대한 전문가들을
보유하고 데이터를 축적하고 그것을 설계와 사업 개발에 이용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석종
시간이 애매해서 글을 쓰다가 말았습니다. 이어서 써보겠습니다.

두번째 시간은 제가 발표한 가설구조물 설계와 관련된 내용입니다. 올해 초에 건설기술진흥법이 개정되어서 공포되었는데 가설구조물의 설계를 시공단계에뿐만 아니라 설계단계에서도 하라는 내용입니다. 설계업계전체가 난리가 났었는데요. 결국 국토부는 9월21일 본인들 의지대로 그대로 공고를 하고 말았습니다. 업계회유책으로 개략구조검토라는 문구를 넣기는 했는데, 그것에 대한 정의가 애매해서 앞으로 논란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이번 발표에 '법 vs 공학'이라는 부제를 붙였습니다. 법과 공학은 매우 상반된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법은 딱딱하고 과거지향적이고 처벌을 목적으로 합니다. 반면에 공학은 매우 유연하고 계속해서 발전하며 미래지향적입니다. 그런데 법이 공학을 통제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공학은 발전이 없어지고 법은 비효율적이 될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가설구조물과 관련된 각종 법,제도들을 나열하고 가설구조물 붕괴의 진짜원인과 그것을 해결하는 방안을 제시하였습니다.
2015-11-02
18:15:31

 


이석종
마지막 순서는 해외설계의 교훈과 리스크관리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평화엔지니어링이 해외 각국에서 해외설계를 진행하면서 느낀 내용들을 정리한 것입니다. 결론은 해외와 우리나라가 환경이 너무 많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심의 제도가 아닌 IDC(Indefendent design check)가 있어서 상당히 오랜기간 설계를 수행하고 서로 크로스체크해서 구조물의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는 심의의원들이 며칠 또는 몇시간 검토해서 체크하는 것으로 끝냅니다. 이 IDC는 일반도만 받아서 스스로 모델링하고 부재력을 구해서 안전검토를 한다고 합니다.

또한 해외에서는 설계사가 발주자를 대신해서 F/S에서부터 시작해서 사업전체를 끌고가는 역할을 하는 서비스를 합니다. PMC(Project management service)입니다. 설계사는 기본계획정도의 설계를 수행한 후 이것을 EPC로 발주허거나 DB로 발주하게 되고 입찰에 참여한 시공사를 평가하는 역할까지 하게 됩니다. 단순히 기술적인 업무보다는 발주를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그나라의 계약관련 법과 건설관련한 절차들을 모두 알아야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업체로서는 매우 생소한 형태의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15-11-02
18:20:25

 


이석종
설계라는 것는 발주자의 계획이기 때문에 발주자를 대행하는 역할이 내포되어있습니다. 하지만 PMC라는 것은 우리가 알고 있는 설계 이전단계와 이후단계까지의 발주자 역할을 대행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많은 지식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걸 보면 한국의 설계가 얼마나 좁은 의미의 서비스만을 수행하고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은 결국 발주자들의 자신의 권한을 놓지 않으려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건설업이 매우 투명했다면 발주자들이 권한을 행사할 것도 없을 것이므로 민간으로 역할분담을 했겠지만 한국의 건설은 업자와 발주자 사이에서 힘의 관계가 성립되면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많았던 것도 사실입니다. 아마도 그래서 발주자들이 권한을 내놓지 않고 자신의 조직 규모를 지키고 또는 키우기 위해서 노력한 것이 아니었나싶습니다. 앞으로 그것이 바뀔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너무나 관료주의적인 분위기이기 때문에 쉽게 바뀌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요즘 엔지니어링협회에서 PMC를 이슈화해서 떠들고 다녔더니 어떤 발주처(공사)에서 설계사 임원을 출입정지시켰다는 소문이 있더군요. 자신들의 일자리를 뺐는다고 생각한 모양입니다.괘씸죄가 통용되는 것이 한국입니다. 2015-11-02
18:25:26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구조설계의 미래를 준비하는 모임 [구조설계미래포럼]